수릉봉산계 표석(綬陵封山界 標石)

문화재자료 제33호 (1995. 5. 12 지정)
소재지 : 동구 용수동 산6230

 


    명문이 새겨진 암괴가 있는 곳은 팔공산 수태 골에서 바윗골쪽으로 약 1㎞떨어진 곳으로, 수태골에서 바윗골로 오르는 등산로 우측 공지상에 위치한다. 암괴는 화강암의 자연석으로 정면에서 볼 때 부정형 삼각상이며, 명문이 음각된 곳의 원면은 튀어나와 자연적인 갓의 형태를 하고 있다.

    명문은 길이 100㎝, 폭 65㎝ 범위에 "수릉봉산계(綬陵封山界)" 5字가 음각되어 있다. 음각된 명문은 행서로, 수릉봉산계(綬陵封山界)가 2열의 종서로 배치되어 있으며, 마지막 "계" 자는 종서된 두 글자의 중앙부분에 위치한다.

    수릉(綬陵)은 조선왕조 헌종의 부친인 익종의 릉이고, 봉산(封山)은 산의 출입을 봉(封)한다는 뜻이다. 이 표지는 집단시설지구 입구에 있는 "수릉향탄금계(綬陵香炭禁界)" 표석과 동일한 의미로, 이 일대가 봉산(封山)으로 지정된 보호림을 말해주는 명문이다.

    수릉(綬陵)에 사용되는 향탄을 생산하기 위해 이 산을 봉산(封山)으로 지정했던 것으로 판단된다. 이 두 표석은 서체의 크기나 규격이 비슷한 점으로 보아 동일시기에 제작된 것이라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