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농악(孤山農樂)
 
무형문화재 제1호    (1984. 7. 25 지정)

 

   고산농악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내환동에서 자생하여 전승되는 농악(農樂)이다. 이 지역은 원래 경산군 고산면 내환동이었다. 내환동은 고려시대부터 "곡기(谷己)" 라 불려 온 옛 "한 양나들이"에 위치하는 전형적인 자연촌락으로 농촌이며 각성(各姓)마을이다.

   고산농악은 마을 개척시대부터 전승되어 왔는데 농악(農樂) 원래의 소박함을 비교적 그 원형대로 잘 보존하고 있다. 내환동에서는 매년 음력 정월 보름에 동제(상당. 중당, 하당)를 지내는데, '당굿'으로 농악(農樂)을 잡혔으며 동제의 왕복길은 물론 동제가 끝난 뒤에도 풍물을 쳤다 한다.

   내환동 농악(農樂)의 특징은 한 자연촌락의 노인들 중심으로 구성되어 고유의 전통적인 맛을 잃지 않고 마을 단위의 향토색 짙은 농악(農樂)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점이다. 연행과정 에서 '닭쫓기'놀이는 이 마을에만 있는 독특한 놀이마당이다.

   연행과정은 덩덕궁이(원진) - 둘석(진굿) - 춤굿(판굿) - 닭쫓기 - 방석말이 (오방굿) - 모내기를 - 법고놀이의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