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각국사 도선     혜철국사와 제자 선각국사 도선과의 관계
              
    인악대사
                 
동진대사
                 
원효스님            원효의 발자취을 찾아서
                                             
 원효가 이 석굴에서 수도하여 진리를 깨달았다고 전한다하는  서당굴(誓幢窟)
                                             
 불광산 장안사 척판암과 천성산(원효산) 내원사.
                 
심지왕사스님
                 
보조국사지눌     범해 선사의 (동사열전)의 보조국사 지눌의 이야기
                                           
  보조국사의 선사상  

 

 

 

 


 



 

 

 

 

 

 

 

 

 

 

 

보조국사 지눌(普照國師 知訥)

 

 

 

   보조국사 지눌(普照國師 知訥 : 1158∼1210), 조계종의 중흥조(中興祖), 고려시대 정혜결사의 결성과 독자적인 불교사상 확립하였고, 선, 교종의 합일에 추구하였다.

   조계종(曹溪宗) 개조(開祖), 속성 정(鄭), 호 목우자(牧牛子), 시호 불일보조(佛日普照), 서흥(瑞興) 출생, 1165년(의종 19) 출가하여 종휘(宗暉)에게서 승려가 되었다.

  1182년(명종 12) 승과(僧科)에 급제했으나 출세를 단념하고 평양 보제사(普濟寺)의 담선법회(談禪法會)에 참여했다. 창평(昌平) 청원사(淸源寺)에서 6조(祖)의 단경(壇經)을 읽고 대각(大覺)한 뒤에도 수도에 더욱 정진했다. 1185년 하가산(下柯山) 보문사(普門寺)에서 대장경을 열독(閱讀)하고 선, 교(禪敎) 통합의 필요성을 깨우쳤다.

   공산(公山)의 거조사(居祖寺)에 머물면서 정혜사(定慧社)를 조직하고 권수정혜결사문(勸修定慧結社文)을 발표, 독자적인 사상을 확립, 불교 쇄신운동에 눈떴다. 이어 지리산(智異山) 상무주암(上無住庵)에서 3년 동안의 참선 끝에 은둔생활을 탈피, 적극적 보살행(菩薩行)의 현실 참여를 목표로 삼았다.

   1200년(신종 3) 송광산(松廣山) 길상사(吉祥寺)로 옮겨 중생을 떠나서는 부처가 존재할 수 없다고 설파, 돈오점수(頓悟漸修)와 정혜쌍수(定慧雙修)를 주장하고 선(禪)으로써 체(體)를 삼고 교(敎)로써 용(用)을 삼아 선, 교의 합일점을 추구했다.

   한편, 의천(義天)이 교로써 선, 교의 합일점을 모색한 반면, 종래의 구산선문(九山禪門)을 조계종에 통합, 종풍(宗風)을 떨쳐 의천의 천태종(天台宗)과 함께 고려 불교의 양대산맥의 내면적 통일을 기한 큰 업적을 이룩했다.

   희종은 즉위하자 송악산을 조계산(曹溪山), 길상사를 수선사라 고쳐 제방(題榜)을 친히 써주고 만수가사(滿繡袈裟)를 내렸다. 법복을 입고 당에 올라가 승도를 소집, 설법하다가  석장(錫杖)을 짚고 평상에 앉으신 채 조용히 입적하였다, 이때 보조국사는 세수 53세(희종 6년, 1210년) 3월 27일 새벽, 법랍 36세(승가 나이)이다. 탑을 세워 탑호를 감로(甘露)라 하고, 국사(國師)에 추증하였다.

저서 : 진심직설(眞心直說), 목우자수심결(牧牛子修心訣), 계초심학입문(誡初心學入門),
          원돈성불론(圓頓成佛論), 간화결의론(看話決疑論), 염불요문(念佛要門), 상당록(上堂錄),
          법어,  법집별행록절요병입사기(法集別行錄節要竝入私記)

    범해 선사의 (동사열전)의 보조국사 지눌의 이야기
   
보조국사의 선사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