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연사

소재지 : 대구시 달성군 옥포면(玉浦面) 반송동(盤松洞)

 

 

 

   대구시광역시 달성군 옥포면(玉浦面) 반송동(盤松洞) 비슬산(琵瑟山)에 있는 절로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桐華寺)의 말사인 용연사는 옛날  이 절의 동구(洞口)에 용추(龍湫)가 있어 등천(登天)했다 하여 붙이게 된 이름이다.

   914년(신라 신덕왕 3) 보양(寶壤)국사가 창건하였으며 그뒤 고려시대까지의 연혁은 전해지지 않는다.

   1419년(조선 세종 1) 천일대사(天日對師)가 중건하였으나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불탔고, 1603년(선조 36) 사명대사가 인잠(印岑), 탄옥(坦玉), 경천(敬天) 등에게 절을 세우도록 하였다. 이 후 100여년 동안 차례로 법당과 부속건물등을 건립하였다.

   1621년(광해군 13) 범종각을 지었으나 1650년(효종 1) 다시 법당과 요사채 등이 모두 불에 탔다.

   1653년에는 홍묵(弘默)이 대웅전을 지었고 승안(勝安)이 명부전을 건립하였다. 1655년 희감(熙鑑)과 홍묵이 함허당(含虛堂)과 관정료(灌頂寮)를 세웠고 이듬해에는 청진(淸振)이 관음전을 지었다. 1658년에는 도행(道行)이 명월당(明月堂)을, 이듬해에는 학신이 향로전(香爐殿)을, 1660년(현종 1)에는 일순(一淳)이 약사전을 차례로 건립하였다.

  1670년 천왕문 앞의 석교가 완성되었으며 1673년에는 자진(自珍)이 세존부도(世尊浮屠)와 비석을 세웠다. 1722년(경종 2)에는 대웅전과 종각을 수리하였는데, 당시 절 규모는 2백 수십 칸에 이르렀으며 거주하는 승려수도 500여 명에 달하였다.

   현존하는 건물은 극락전, 적멸보궁, 나한전을 비롯하여 사명당, 보광루, 일주문, 사천왕문 등이 있다. 문화재로는 보물 제539호인 석조계단과 대구광역시 문화재자료 제28호인 삼층석탑이 있다. 석조계단은 통도사(通度寺)의 불사리계단(佛舍利戒壇)의 모양을 본떠 만든 것으로 부처의 사리가 안치되어 있다. 삼층석탑은 고려 말에서 조선 초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며 이밖에도 10여 기의 부도가 보존되어 있다.

   용연사 내력을 알 수 있는 1754년 용연사사적비(龍淵寺事蹟碑)와 1934년 석가여래중수비(釋迦如來重修碑)등 많은 불교자료가 있다.


          
인악대사부도                           동운대사비                                                                                                 용연사부도군

석조계단(石造戒壇, 보물 제539호)
극락전(極樂殿, 유형문화재 제41호)
3층석탑(石三層石搭, 문화재자료 제28호